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잿더미 속에서 진실을...화재조사팀

◀ANC▶

오늘은 소방의 날입니다.

잿더미가 된 화재 현장에서
화재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바로 '화재조사팀' 입니다.

제주소방서 화재조사팀을
김항섭 기자가 만났습니다.

◀END▶
◀VCR▶

화재가 발생한 주택에서
시커면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불은 껐지만,
잿더미가 된 주택 안에는
여전히 소방대원들이 남아있습니다.

발화지점을 찾아내고,
원인을 밝혀내는 화재 조사팀입니다.

(S/U) "불길이 휩쓸고 간
주택 내부는 형체를
알아보기 힘들 정도인데요.
화재조사관들은
이 잿더미 속에서 불이 난
원인을 찾아야 합니다."

벽에 남아 있는 그을음도
타다만 물건들도 조사팀에게는
허투루 지나칠 수 없는 것들입니다.

◀INT▶양윤석 /제주소방서 화재조사팀
"(과학적이고) 명확한 원인을 찾고자 하기 위해
중점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누가 봐도 객관적인
사실이 증명되도록..."

화재조사팀은
화재가 발생하면 현장 지휘는 물론이고,
진압 뒤에도 원인이 밝혀질 때까지
현장 감식을 이어가야 합니다.

화재 10건 가운데 1건은
원인 미상으로 조사가 마무리 될 만큼,
화재 원인을 밝히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보니
화재 현장별로
짧게는 몇시간, 길게는 한 달까지
원인조사가 이뤄지기도 합니다.

◀INT▶
강성현 / 제주소방서 화재조사팀
"도구를 이용하게 되면 그 사이에 흔적을 놓칠
수 있기 때문에 다 손으로 작은 삽으로 (조사를) 하기 때문에 큰 화재가 나게 되면 솔직히 (조사에) 시간이 엄청 많이 걸립니다."

방화사건의 경우
주변 CCTV 확보와
탐문까지 담당해야 하는
화재조사팀은,
오늘도 현장을 누비며
화마가 휩쓸고 간 잿더미 속에서
진실을 찾고 있습니다.

MBC뉴스 김항섭입니다.
김항섭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