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실종자 11명...해경, 야간 수색

◀ 앵 커 ▶

오늘 아침 제주도 서쪽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 '대성호'에서 불이 나
한 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습니다.

새벽 시간 선원들이 모두 잠들어 있는 상황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이는데요.

제주 연결해보겠습니다.

Q 1. 박성동 기자,
지금도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나요?


(기자 스탠드업)

네, 해가 졌지만 해경은 조명탄을 쏘아가며
야간 수색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현장에는 해경과 해군에서 급파한
헬기 11대와 경비함정, 민간어선 등 22척이
수색을 돕고 있는데요.


하지만 현장에 3미터 가까운 높은 파도가
이는데다, 수심이 82미터로 깊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VCR플레이---

사고 어선에는 한국인 6명과 베트남인 6명 등
선원 12명이 타고 있었는데요.

오늘 오전 10시 20분쯤,
사고지점에서 7km 가량 떨어진 해상에서
60살 한국인 선원 김 모씨가 발견됐습니다.

이미 호흡과 맥박이 없었던 김씨는
병원 이송 과정에서 숨졌습니다.

발견 당시 김씨는
구명 조끼 없이 속옷 차림으로
온 몸에 화상을 입은 상태였습니다.

현재 배는 화재로 두 동강이 나서
선수 부분은 바다에 가라앉았고,
선미는 뒤집혀
해상에 뜬 채 표류하고 있는데요.

구조대원 세 명이 물에 들어가
침실이 있는 선미 내부를 수색 중인데,

화재로 격벽이 무너져 물이 차 있는 상태로
아직 실종자 11명은 발견되지 않고 있습니다.


◀ANC▶

Q2. 네, 그럼 대체 대성호는 어쩌다 변을 당하게 된 건가요?



(기자 스탠드업)

네, 대성호에서 불이 났다고
신고가 접수된 건
오늘 아침 7시5분쯤입니다.

대성호에서 8km 정도 떨어진 다른 선박이
연기를 보고 신고한 건데, 이때는 이미 불길이 걷잡을 수 없는 상태였던 걸로 추정되구요.

신고 한 시간 좀 지난 8시 15분에
해경 헬기가 도착했지만, 배 윗부분은
전소된 상태였고,
이어 9시 40분쯤 배가 뒤집혔습니다.

---VCR플레이---

대성호는 오늘 새벽 3시쯤
인근 어선과 마지막 교신을 했고,

이어 새벽 4시 넘어 항적기록이 끊겨서,
이 때쯤 불이 났을 가능성이 커 보입니다.

대성호가 구조 신호도 보내지 못했던 점,
또 숨진 선원이 속옷 상태로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선원 모두 잠을 자다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해경은 내일 새벽까지를
구조 골든타임으로 보고 있는데요.

현재 바다의 수온이 19도 정도여서,
사고발생 24시간이 지나면
생존률이 급격하게 떨어질 것으로 보기 때문입니다.

해경은 선원들이 발견될 때까지
수색을 계속 이어갈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제주에서 mbc news 박성동입니다.
◀END▶
박성동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