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귀성 행렬 이어져...전통시장 분주

◀ANC▶ 추석 연휴가 시작되면서, 제주공항에는 온 종일 귀성행렬이 이어졌습니다.

전통시장에도 차례음식을 준비하려는 발길이 잇따르면서, 모처럼 북적였습니다.

김항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추석을 제주에서 보내려는 사람들이 비행기에서 쏟아져 나옵니다.

익숙한 고향의 공기에 일상의 무게는 저만치 사라지고,

가족들과 연휴를 보낼 생각에 양속 가득 든 선물 꾸러미만큼 마음도 풍성해집니다.

◀INT▶ 이승협 / 서울시 노원구 "고향 내려오면 여유롭고 풍요로운 느낌이 있지 않습니까. 가족들하고 재미있는 시간 보내려고 합니다."

공합 대합실에서는 반가운 만남이 이어집니다.

몇 달 새 몰라보게 자란 손주를 만난 할머니는 양팔로 꼭 끌어 안아 그간의 그리움을 전합니다.

◀INT▶김을순 / 제주시 조천읍 "너무 좋고 말을 어떻게 할 수가 없어요. 모두들 건강하고 즐겁게 (명절) 보냈으면 좋겠어요."

◀INT▶ 홍석제 / 경기도 김포시 "(할아버지, 할머니) 전에는 잘 못 만났는데 이제 만나니까 너무 좋아요."

전통시장도 오랜만에 활기가 넘쳤습니다.

대목을 맞은 떡집에서는 온종일 뜨거운 김이 새어나오고,

미리 주문 받은 떡을 만드느라 눈코틀 새가 없습니다.

오랜만에 집을 찾은 자식들의 끼니를 챙기는 어머니는 장을 보고 음식을 만드는 수고 따위는 잊은듯, 신바람이 납니다.

◀INT▶ 현순열 / 제주시 삼도2동 "(자식들이) 오늘부터 와가지고 점심부터 해줘야 돼요. 가족들 오랜만에 만나니까 기분 좋죠."

나흘동안 이어지는 이번 추석 연휴기간 제주를 찾는 귀성객과 관광객은 19만여 명.

연휴기간 항공기 2천600여편이 제주노선에 투입될 예정입니다.

(S/U) 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넉넉한 손길이 이어지면서 제주의 한가위 풍경이 더욱 풍성해졌습니다.

MBC뉴스 김항섭입니다.
김항섭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