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버스터미널에서 연쇄 방화 30대 여성 검거

제주동부경찰서는 제주시외버스터미널 화장실에 불을 지른 혐의로 31살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A씨는 지난 달 30일부터 다섯 차례에 걸쳐 버스터미널 화장실의 휴지통에 방화한 혐의를 받고 있는데,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취업이 되지 않아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성동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