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봄꽃 '활짝' 제주 관광 살아나나(수퍼)

◀ANC▶

입춘이 지나면서,
제주에는 성급한 봄꽃들이 앞다퉈 피어
꽃물결을 이루고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환자도 발생하지 않으면서,

주춤했던 제주 관광객 수도
조금씩 살아날 기미를 보이고 있습니다.

박주연 기자입니다.

◀END▶
◀VCR▶

파란 하늘 아래 노란 물감을 풀어놓은 듯,
꽃물결이 일렁입니다.

한낮의 따사로운 햇살에
봄꽃의 빛깔이 눈부시고,

진한 꽃내음에
봄의 한복판에 온 듯한 착각이 듭니다.

혹시나 하는 불안감에
망설이다 제주를 찾은 여행객들은,
뜻밖에 만난 봄의 광경에
근심은 저만치 사라집니다.

◀ I N T ▶ 배세찬 김우재 이태용 / 서울시
"코로나19 때문에 걱정을 많이 했다가 제주는
청정지역이라고 해서 여행 왔는데… 꽃도 예쁘고 날씨도 좋고 그래서 제주도 오길 잘한 거 같아요."

봄의 전령사인 매화는
일찌감치 꽃망울을 터뜨렸습니다.

겨울을 이겨낸 가지에는
새하얀 꽃들이 청아한 자태를 뽐냅니다.

◀ I N T ▶ 박선희 / 경기도 일산동구
"파릇파릇 새싹이 돋아나고 꽃들을 볼 수 있어서 정말 기분이 좋고, 코로나 때문에 집에만 있다가 제주에 와서 맑은 공기도 마시고 맑은 하늘도 보고 정말 좋아요."

비자 없이 들어오는
'무사증 제도'가 일시 중지됐고,
제주에서 확진자가 한명도 발생하지 않으면서
여행 취소 문의도 크게 줄고 있습니다.

다음달로 예정된 들불 축제도
예정대로 열릴 예정이고,

백록담을 오를 때 미리 예약을 해야했던
한라산 탐방예약제도 일시적으로 중단돼
관련 업계는 관광객 유치에
도움이 될 걸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 I N T ▶ 고성언 00투어 영업부서장
"예약 취소를 고려했던 분들이 제주의 청정 이미지가 있어서 조금씩 제주로 오시겠다는 분들이 늘고 있고요. 점차적으로 예약문의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세로 접어든 가운데
봄꽃이 흐드러지게 핀 제주는
본격적인 봄관광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습니다.

MBC 뉴스 박주연입니다.

◀ E N D ▶
박주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