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투데이

후보자가 답하다 제주시을 ②

◀ANC▶ 후보가 답하다, 오늘은 제주시 을 선거구 두 번째 순서입니다.

제주MBC등 언론4사가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함께 선정한 7대 어젠다에 대한 후보들의 해법을 비교 분석한 시간입니다.

지속 가능한 제주의 미래와 지역경제 자생력 확보 방안, 청년 정책에 대한 후보들의 정책 대안을 보도합니다.

김찬년 기자입니다.

◀END▶ ◀VCR▶

◀INT▶이성규 / 유권자 "갑자기 발전이 너무 많이 되고 건물들이 많이 들어서고 자연경관이 안 보이고 훼손되기 시작하니까 (관광객들이) 줄기 시작하더라고요."

(S/U) "사라져 가는 제주의 자연경관, 대규모 해외자본 유치와 난개발 속에 제주다움은 빠르게 사라지고 있습니다.

국제자유도시라는 특별밥상의 제주 지향점에 대해 시각이 갈리는 이유입니다."

(통CG) "민주당 오영훈 후보는 국제자유도시는 미래지향적 가치와는 동떨어져 있다며, 제주의 지향점은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통합당 부상일 후보는 국제적 이동과 기업활동의 편의를 보장하는 기본 정신을 지키는 수준에서, 제주 현실에 맞게 재조정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통CG) "지역경제 자생력 확보 방안으로 오영훈 후보는 물류체계 개편을 통해 1차산업 경쟁력 향상을 제시했고,

부상일 후보는 주민 주도의 관광산업을 육성해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어내야한다고 제안했습니다."

(통CG) "제주의 미래 성장산업으로는 오영훈 후보는 표준 컨테어너 도입과 대형물류기지 건설 등을 통한 동아시아 물류 허브를,

부상일 후보는 규제 완화 등을 통해 관광산업과 연계한 4차산업 육성을 구상했습니다.

(S/U) "취업난과 치솟는 집값, 높은 생활비용 문제로 연애와 결혼, 출산을 포기하는 이른바 삼포세대가 제주에서도 늘고 있는데요."

(LINER CG) 이런 청년 유권자들을 위한 정책으로는 오영훈 후보는 학력 출신 차별금지법을 발의해 청년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보장하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밝혔고,

부상일 후보는 극심한 경쟁으로 비롯되는 정신적 고통을 사회가 치유할 수 있는 시스템 마련을 약속했습니다.

MBC뉴스 김찬년입니다."
김찬년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