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국회의원_문대림 간담회...JDC 변해야

◀ANC▶

재선에 성공한 오영훈, 위성곤 국회의원과
문대림 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이
간담회를 가졌는데요.

JDC가
대규모 개발 과정에서 나타난
문제점에 대한 진단과 성찰을 바탕으로
방향과 역할을 재조정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오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같은 당 소속으로 같은 시기에
도의원을 했던 세 사람은
국회의원과 JDC 이사장으로 다시 만나
환하게 웃으며 손을 맞잡았습니다.

덕담이 아닌
지역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

JDC가 대규모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지역 갈등이 빚어지기도 한 만큼
진단과 성찰을 통해
사업과 조직의 방향을 재조정 해야 한다는데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SYN▶ 오영훈 국회의원
"진단과 성찰에 기초한 새로운 제주자치도
비전에 대해 도민 여러분과 함께 공감대를
형성하고 새로운 조직의 위상을 정립해야 될
시점이라고 생각합니다."

위성곤 의원은
영리병원 논란이 일었던 헬스케어타운을
생약 바이오 거점으로 육성하고
각종 소송에 휘말린
예래휴양형 주거단지 문제를 해결하는데
힘을 모으자고 제안했습니다.

◀SYN▶ 위성곤 국회의원
"생약 바이오 중심 메카로 키워보자는
사업제안을 했는데 그것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고민해 주시고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습니다."

문대림 이사장은
지속가능한 국제도시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고
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서는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INT▶ 문대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
"제주의 가치가 반영된 사업들을 조금
했으면 하겠다. 그러기 위해서 법적 제도적
기반 마련을 새롭게 해야될 것이고"

송재호 당선인은 개인 사정을 이유로
오늘도 간담회에 불참한 가운데
지역 사회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JDC의 제주도 이관 문제는
전혀 언급되지 않았고
국회의원들의 공약 사항과
JDC의 요청 사항에 대해서
논의가 집중됐습니다

MBC뉴스 오승철입니다.
오승철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