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활주로 위치 조작 VS 안전 확보' 격돌

◀ANC▶
제주 제2공항 갈등해소를 위한 3차 토론회가
입지 선정 타당성을 주제로 진행됐는데요,

활주로 위치를 조작해
순위를 뒤집었다는 반대 측 주장과
안전 확보를 위해 타당한 선정이라는
찬성 측 주장이 격돌했습니다.

박성동 기자입니다.
◀END▶
◀VCR▶
3차 토론회의 핵심 쟁점은
입지 선정의 타당성 여부.

반대 측은
서귀포시 대정읍 신도리가
오름을 깎지 않아도 되고
소음 예상 피해도 적어 최적의 입지였는데,
국토부가 활주로 방향을 바꾸면서
1, 2위 점수를 뒤집어
성산읍을 최종 후보지로 선정했다며
명백한 조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SYN▶ 박찬식
/ 제주 제2공항 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상황실장
"거기는 오름도 걸리지 않고 소음도 거의 피해가 없고, 그래서 거기를 선정하면 되는데 처음부터 여기는 아예 후보지에서 빼버렸습니다. 신도2를 소음으로 탈락한 신도1 자리에 갖다놓고 2, 3단계 평가를 한 겁니다. 떨어지는 것은 당연하지 않겠습니까?"

찬성 측은
신도리에 공항을 짓는다 해도
해안과 너무 가까워
바다를 매립해야 하고,
활주로 위치를 바꾼 것은
전문가 판단이었을 뿐,
심사에 오류는 없었다고 반박했습니다.

◀SYN▶김태병 / 국토교통부 공항항행정책관
"'활주로 방향 수정 안 했으면' 전제를 다시는데, 전문가 판단이기 때문에 하나하나 계속 왜 이렇게 했느냐 하면 아무리 해도 답 찾기가 어렵습니다."

찬성 측은
정부가 굳이 최적의 입지를 놔두고
성산을 고집할 이유가 무엇이겠냐고 반문했고,
반대 측은 국토부 스스로
답해야 한다고 맞섰습니다.

성산 인근의 환경 보전 지역을 놓고도
격론이 이어졌습니다.

반대 측은
애초 철새도래지와 숨골 등이
평가 항목에 포함되지 않아
뒤늦게 보전 방안을 마련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고 지적했고,

찬성 측은
예정 부지를 여러 차례 조사했고,
최근 진행된 추가 조류 조사에서도
위험은 크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SYN▶ 문상빈 / 제주환경운동연합 대표
"숨골을 다 메울 겁니까? 대책도 없는데 대책을 전제로 (수용을) 말씀하시면 할 말이 없지 않습니까. 철새도래지 다 없앨 거잖아요. 숨골 다 메울 거잖아요. 동굴조사해서 나오면 다 메울 것을 전제하는 건데..."

◀SYN▶ 김태병
/ 국토교통부 공항항행정책관
"실제 정밀 지형도까지 맞춰서 앞으로 현지조사도 할 거라도 말씀드린 적 있습니다. 조류도 이미 네 차례 조사한 데다 작년 11월 추가 조사를 했고, 크게 위험성 없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한편, 반대측 주장대로
입지 선정에 부당성이 확인되면
입지를 다른 곳으로 바꿀 수 있냐는
도민 패널 질문에
국토부는 후보지를 바꾸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mbc news 박성동입니다.
박성동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