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도정질문-도의회 특위 협조 없다

◀ANC▶
제주도의회 도정질문이 시작됐습니다.

원희룡 지사는
제주 제2공항 특별위원회는
도의회 자체의 일이라며
협조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도정질문 첫 날 주요 내용을
오승철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END▶
◀VCR▶

도의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
지난 15일 출범한
제2공항 갈등해소 특별위원회.

원희룡 지사는
갈등해소를 위해서
의회가 역할을 한다면 고맙지만,
도의회가 자체적으로 하는 일에
협조할 뜻은 없다고
분명히 선을 그었습니다.

◀INT▶ 문경운 도의원(더불어민주당)
"도의회 특위 활동에 협조할 생각 없으십니까?"

◀INT▶ 원희룡 제주도지사
"저희들이 안되는 건, 안되는 겁니다. 저희들이
협조하고 말고 할 게 뭐 있습니까. 의회 자체의
활동인데요."

선거법 위반으로 처벌받은
한광문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이사장 선임에
제주도가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자신은 모르는 일이라며 부인했습니다.

◀INT▶ 원희룡 제주도지사
"도청의 이사결정 체계를 얘기하지 않습니까,
국장이나 과장이 거기에 협의를 했을 수는
있겠는데 저는 그 과정에 대해서 관여한 바가 없습니다."

김경미 의원은
에너지공사 사장 내정설까지 거론하며
인사의 중요성을 역설했습니다.

◀INT▶ 김경미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지사님께 정말 간곡하게 제안드립니다.
인사가 만사라는 말 꼬 유념해주시기
바랍니다."

자본검증 막바지 단계인
오라관광단지에 대해서는
도의회의 환경영향평가 동의 절차 이후에
도민의 의견을 폭 넓게 수렴하는 등
승인여부를 신중하게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INT▶ 원희룡 제주도지사
"이것을 공론화라고 붙일수 있겠습니다만, 도민사회의 폭 넓은 의견을 수렴해서 그 결과를
놓고 최종 승인 여부에 반영해야 된다고 보고 있습니다."

안창남 의원은 도정질문 대신
제2공항 특위와 관련한 개인 의견과 불만을
10분 동안 얘기하고 끝내
빈축을 샀습니다.

MBC 뉴스 오승철입니다.
오승철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