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국제대 구성원 "이사 선임 절대 반대'

◀ANC▶

제주국제대 학교법인이
4.3을 폭동으로 규정한
극우 인사를 이사로 내정했다는 소식,
이 시간에 전해드렸는데요.

대학 구성원들이
이사 선임을 수용할 수 없다며
강하게 규탄하고 나섰습니다.

박주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제주국제대 학교법인인
동원교육학원의 이사 8명 가운데
5명이 사임한 것은 지난 9월,

법인측이 지난 1일
신임 이사 세 명을 선임했지만,
제주 4.3을 폭동으로 규정한 극우인사와
국제대 구조개혁 업무를 추진했던
인물 등이 포함돼 논란이 됐습니다.

국제대 교수와 학생들이
밀실에서 이뤄진
부당한 이사 선임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감독권한이 있는 제주도가
신임 이사 승인을 거부하지 않을 경우,
의결정족수가 부족한 상태에서도
이사 선임을 법인측에 하도록 한 부분에 대해
직무유기로 고발하겠다고 주장했습니다.

◀SYN▶ 김대영
*제주국제대 민주교수협의회장*
결국 제주도는 책임을 방관한 겁니다. 관할청으로서 직무 유기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이 부분이 도에서 관여를 한다면 도지사를 비롯한 관계자들한테 법적 조치를 하고자 합니다."

기존 이사들의
전원 해임과 처벌도 요구했습니다.

이사회가 교비로 만든 부속 유치원을
대학과 무관한 법인 유치원으로 변경해
사립학교법을 위반했다는 것입니다.

◀SYN▶김덕용 제주국제대 총학생회장
"우리는 비리재단을 배 불리기 위해서 대학 구성원을 희생시키는 것에는 찬성할 수 없습니다. 유치원을 다시 적법하게 대학 재산으로 되돌려 놓는 정당한 조치부터 취해야 할 것입니다."

제주도는
법적 문제가 없다며,
다만 논란이 되는 부분에 대해
다시 한번 검토하겠다는
원론적 입장만 되풀이 했습니다.

◀SYN▶ 김현민 제주도 기획조정실장
"저희들한테 온 것은 아무것도 없어요. 지금. 같이 가서 대화를 해보고 무엇을 할 것인지
대화를 하려고 하는 중입니다."

국제대 이사 선임에 대한 반발이
대학 구성원으로 확산되면서,
교비 횡령으로 문제가 됐던
동원교육학원에 대한 논란이
다시 불거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박주연입니다.
박주연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