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국토부가 주민투표하라...공론화는 초법"

◀ANC▶
제주도의회
이틀째 도정질문에서도
최대 이슈는
역시 제 2공항 문제였습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주민투표를 원하면
국토교통부에 요구하라면서
도의회의 공론화에는 승복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인호 기자입니다.

◀END▶
◀VCR▶

제 2공항 문제를 놓고
도의회에서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도의원이 주민투표로
결정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원희룡 지사가
국토교통부에 요구하라면서
맞받아친 것입니다.

현길호 / 더불어민주당 도의원
◀SYN▶
"저는 개인적으로는 주민투표를 원하고 싶습니다. 지금 우리 제도 하에서는 그나마 수용성이 높은 방법이 아니겠나하는 생각이 들어서..."

원희룡 / 제주도지사
◀SYN▶
"저도 국토부가 주민투표한다면 반대하지 않습니다. 합법적인 근거가 있죠.(그러니까 저희들이 건의할 수 있는 방안을 얘기하자는 거죠) 그런데, 왜 도지사한테 주민투표하라고 그럽니까. 법적인 근거도 없는데 (지사님! 자꾸 빠져나가지 마시고)...집권여당인 민주당이 국정에 대한 책임이 있다면 정말로 주민투표를 할거라면 국토부 장관한테 요구를 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원지사는 도의회가
공론화를 관철시키더라도
승복하지 않겠다고 못박았습니다.

오영희 / 자유한국당 도의원
◀SYN▶
"지사께서는 그 결과에 대해 승복할 것인지
아니 승복할 것인지에 대해 답변해주시기
바랍니다."

원희룡 / 제주도지사 ◀SYN▶
"초법적인 절차 또는 월권적인 행위에 대해서는 저희는 법적인 의무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제 2공항을 정상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생각에도 변함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원희룡 / 제주도지사 ◀SYN▶
"도민의 숙원사업으로서 유치를 요구해왔고 제가 도지사로 취임했을때에도 저에게 제 2공항 유치를 강력히 요구했던 상황에서 저는 근본적으로 달라진게 없다고 생각합니다."

원희룡 지사는
하나님이 소원을 하나만 들어준다면
무엇을 말하겠냐는 돌발 질문에
제 2공항 반대하는 분들의 마음을
돌리는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mbc 뉴스 조인호입니다.
조인호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