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자동차 부품점 화재…왜 진압 늦어졌나

◀ANC▶

어젯밤 자동차 부품 가게에서 큰 불이 나
두 시간 만에 진화됐는데요.

소방인력 280여 명과
장비가 총동원됐지만,
유독가스와 연기에
건물 내부 통로까지 워낙 좁아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두 시간 반 만에야
간신히 진화에 성공했습니다.

이소현 기자입니다.

◀END▶
◀VCR▶

대로변 건물에서 뿜어져 나온 연기가
일대를 온통 뒤덮었습니다.

어제 오후 6시40분쯤
자동차 부품 창고에서 시작된 불은
건물 200여 제곱미터와
차량 부품 등을 모두 태운 뒤
두시간 반 만에야 진화됐습니다.

건물 주변으로 다가구 주택들이 밀집돼 있어,
대형화재로 이어질 뻔한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INT▶ 주민
"화재를 꺼야 하는데 한 시간이 지나도 불을 못 끄는 이유가 뭐냐 이거예요. 소방차가 20~30대가 와도 한 시간이 지나도 진압을 못한다는 거는."

화재 진압이 늦어진 이유는 뭘까.

화재 신고 5분 만에
소방대원들이 현장에 도착했지만,
플라스틱과 고무 부품에서
유독가스와 연기가 발생하면서
불이 시작된 2층 창고로 진입하기 어려운 상황,

특히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이 비좁고
부품 진열대 사이 통로도 좁아
소방장비를 맨 대원들의
진입 자체가 쉽지 않았습니다.

진열대가 열 전도가 빠른 금속 소재인데다
천장 높이까지 쌓인 부품도 걸림돌이었습니다.

◀INT▶ 김현석
제주도소방안전본부 대응조사팀
"가연물이 적채 돼 있어 들어갈 수가 없는 부분
이죠. 직접 다가가 강력하게 물을 쏘지 않으면
물건들 사이사이에 물이 들어갈 수 없는 부분이기 때문에."

결국 200여 제곱미터 창고 화재를 진압하는데
소방대원 280여 명과
장비 40대 가까이가 투입되고서도
두 시간 반이 지나서야 간신히 진화됐습니다.

대부분의 자동차 부품가게들이
비슷한 구조로 운영되고 있지만,
스프링쿨러 같은
소방설비 등을 갖추고 있지 않아
화재에 무방비로 노출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소현입니다.
이소현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