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뉴스데스크

해안가 하천 퇴적물…수거 비상

◀ANC▶
올 여름, 제주지역 장마는
역대 가장 긴 장마로 기록되면서
많은 비를 뿌렸는데요,

서귀포시 효돈천과 신례천(신예천)이 흐르는
남원 지역 해안에는 하천에서 떠내려온
퇴적물이 쌓이면서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김항섭 기자입니다.
◀END▶
◀VCR▶
서귀포시 남원읍 해안.

인근 하천에서 떠 내려온
낙엽과 나뭇가지가 가득 쌓여
긴 띠를 이뤘습니다.

어른 허리 높이 만큼 쌓인 퇴적물을
포대에 담아 옮겨보지만,
치워도 치워도 끝이 없습니다.

◀INT▶김철민 / 바다지킴이
"나무들이 끈하고 막 섞여서 오면은 치우기가 진짜 힘들어요. 그걸 다 호미로 끊어서 치워야 되는데..."

인근 포구도 상황은 마찬가지.

포구 안쪽까지
밀려온 낙엽 등이 잔뜩 쌓였고,
모래와 섞여
수거에는 중장비까지 동원해야할 상황입니다.

(S/U) "최근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면서
해안가에 쌓인 하천 퇴적물에서는
악취까지 풍기고 있습니다."

인근 주민들은
퇴적물이 제 때 수거되지 못해 불만입니다.

◀INT▶인근 주민
"일단 보기가 안 좋고 냄새도 나고 특히 올레길인데 관광객들이 오면 눈살을 찌푸리고 빨리빨리 해결을 해 주면 좋은데..."


최근 두 달 동안
2개 하천이 해안으로 흐르는
서귀포시 남원읍에서 수거된 퇴적물은 80여 톤.

수거에만 2억 원에 가까운 비용이
투입됐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해안 곳곳에 쌓인 퇴적물이
어선 스크류에 걸리는 등
어민들의 어로 활동에까지 지장을 주는 가운데,
여름 태풍과 집중호우로
추가 유입도 피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INT▶고권우 / 서귀포시 남원읍 부읍장
"수거해서 감귤 농가라든지 퇴비로 활용하기 위해서 농가에 공급하고 있습니다. 태풍 철을 대비해서 공공근로라든지 추가 인력을 확보해서 해안환경정비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역대 가장 긴 장마가 몰고 온 호우로
해안 퇴적물도 어느 해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수거와 처리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MBC뉴스 김항섭입니다.
김항섭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