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로그인 로그인
투데이

선거운동 시작…오일장 격돌

◀ANC▶

4.15 총선 선거운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는데요.

코로나19 등으로 선거 운동을 못했던 후보들이 본격적인 세몰이에 나섰습니다.

제주시 갑 선거구는 오일장이 겹치면서 선거운동 첫 날부터 후보들간의 치열한 유세전이 펼쳐졌습니다.

김찬년 기자입니다.

◀END▶ ◀VCR▶

제주시 갑 선거구 후보들이 제주시 민속오일시장에서 격돌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과의 관계를 강조하며 외지 자본이 아닌 중앙정부의 예산으로 도민들이 돈 버는 제주를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SYN▶송재호/더불어민주당 후보 "민생을 먼저 두겠습니다. 벌이와 밥상을 챙기겠습니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대한민국의 중앙 정부든, 외지의 자본이든 그 누구도 흔들 수 없는 제주를 만들겠습니다."

미래통합당 장성철 후보는 문재인 정권의 경제 실패를 심판하고, 민주당 장기 권력 독재를 견제해야 한다며 미래통합당에게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SYN▶장성철/미래통합당 후보 "이번 제주지역 총선의 최대 화두는 다시 한번 여러분께 말씀드립니다. 더불어민주당 권력 독점을 타파하는 것이다."

정의당 고병수 후보는 정치가 바로 서지 않아 제주 경제가 휘청이고 있다며 제주정치를 바꾸고, 경제를 살리겠다고 강조했습니다.

◀SYN▶고병수/정의당 후보 "최근 몇 년간 제주 경제는 많이 힘들었습니다. 저희 정의당에서는 골목상권살리기센터를 만들어서 이들(소상공인)을 위한 정책을 많이 내놓으려고 합니다."

무소속 박희수 후보는 민주당의 전략공천으로 불공정 사회를 직접 체험했다며 젊은이들이 반칙과 특권에 꺽이지 않도록 끝까지 완주하겠다며 지지해 달라고 말했습니다.

◀SYN▶박희수/무소속 후보 "저는 이 세상, 이 불공정, 이 반칙과 특권, 반드시 깨야겠습니다. 그래서 박희수가 기권하지 않고 포기하지 않고 무릎 꿇지 않고 이 자리에 섰습니다."

우리공화당 문대탄 후보는 내일부터 본격적인 세몰이 시점으로 잡고 선거 전략짜기에 집중했고,

무소속 현용식 후보는 오일장을 찾아 명함을 나눠주며 국민이 국정에 참여하는 길을 더 넓히겠다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무소속 임효준 후보도 오일장에서 차량 유세를 하며 패거리 정치에 왜곡된 제주 고유의 괸당문화와 삼무 정신을 살리겠다고 공약했습니다.

MBC뉴스 김찬년입니다.
김찬년

최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