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데스크2018 지방선거

(리포트) 도의원 기획-제주시 일도1동.이도1동.건입동 선거구 최다 후보경쟁

◀ANC▶

6.13 지방선거가

보름여 앞으로 다가왔는데요.



제주MBC는

유권자들의 판단을 돕기 위해

도의원 후보들의 공약을 살펴보는

기획뉴스를 마련했습니다.



오늘 첫 순서로

가장 많은 후보가 경쟁하는

제주시 일도1동·이도1동·건입동 선거구를

박주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VCR▶

동문시장과 칠성로 상점가,

중앙로 지하상가 등

원도심 상권이 위치한 선거구.



3선을 지낸

고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의 타계로

무주공산이 되자

정치 신인 5명이 출사표를 냈습니다.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는 게

후보들의 제1공약입니다.



◀INT▶ 문종태 더불어민주당 도의원 후보

"주민과 도민, 관광객들이 산책할 수 있는 역사문화 산책로 가칭 제주 옛 도심길을 주민들과 함께 만들도록 하겠습니다.



◀INT▶ 박왕철 자유한국당 도의원 후보

"쾌적한 정주권이 보장될 수 있도록 주차장과 공공임대주택 등을 추진함으로써 상권이 활성화되고"



◀INT▶ 강길봉 바른미래당 도의원 후보

"공공 임대주택 또는 주상복합단지를 건설함으로써 인구 유입을 할 수 있다고 보겠습니다."



◀INT▶ 김명범 무소속 도의원 후보

"산지천을 살리고 탐라문화광장을 활성화 시키겠습니다. 쇼핑 관광 1번지 동문시장을 만들겠습니다"



◀INT▶ 박선호 무소속  도의원 후보

"칠성로 거리에는 도민과 관광객이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축제가 매일 열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제주신항만 개발도 이 지역의 최대 현안입니다.



관광객 유치라는 찬성의견과

추가 매립으로 인한

환경파괴 논란이 맞서는 상황,



(CG) 후보들은 모두

신항만 사업 추진에는 찬성했지만,

지역주민에 대한 배보상문제나

어민 생존권 보장 등

각론에서는 차이를 보였습니다.



MBC 뉴스 박주연입니다.

박주연

최신 뉴스